참여하기
# SF 보드
SF로 상상하고 실현하라
화학자 출신 SF 작가 곽재식, 뇌과학자 송민령과 함께!

SF는 과학기술이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이야기하는 장르입니다. 그래서 SF 작품 속에서 현재를 비춰보고 미래를 내다볼 수 있죠. 과학기술의 홍수 속에 우리 사회는 어떻게 변할까요? 또 우리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화학자이자 10년 넘게 SF를 집필한 곽재식 작가님, KAIST에서 뇌를 연구한 송민령 박사님과 함께 SF 속에서 그 답을 찾아보세요.

 

SF(Science Fiction)는 과학기술이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 이야기하는 장르입니다. SF가 상상하면 과학기술은 늘 상상을 현실로 만들곤 했습니다.

 

예를 들어 '복제'라는 개념은 1932년 영국 작가 올더스 헉슬리가 출간한 SF 소설 '멋진 신세계'에 처음으로 등장했습니다. 작품 속 아이들은 모두 인공수정으로 태어났고, 모두 동일한 유전자를 갖고 있습니다. 멋진 신세계 외에도 '쥬라기공원'(1993) '6번째 날'(2000) '레지던트 이블'(2000) 등 다수의 SF 작품에서 복제인간과 복제동물이 등장했습니다.

 

현실에서 복제가 본격적으로 연구되기 시작한 건 멋진 신세계가 출간된 지 60년이 훌쩍 지난 1996년입니다. 당시 체세포 핵 이식으로 태어난 최초의 포유류인 복제 양 '돌리'가 등장했죠. 지난해 8월에는 중국의 반려동물 유전자 복제 기업인 시노진에서 최초로 반려묘를 복제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이제는 너무 흔하게 사용하는 '태블릿' 역시 2010년에 처음 상용화됐지만, 태블릿에 대한 상상은 1968년 미국에서 개봉한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처음으로 이뤄졌습니다. 이 영화는 2000년을 전후해 우주를 항해하는 우주선이 배경이었는데, 우주선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가 들어있는 휴대용 컴퓨터가 지금의 태블릿과 똑 닮은 모습입니다.

 

이외에도 테이저건, 호버보드, 투명망토 등 다양한 발명품들을 처음으로 상상한 건 SF 작품이었습니다. 한 가지 눈여겨볼 점은 최근 과학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SF 작품 속 상상들이 더욱 빠르게 현실이 되고 있다는 겁니다. 바꿔 말하면 오늘날의 SF 작품은 아주 가까운 미래, 머지않은 오늘을 그리고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가까운 미래에 우리의 삶은 어떻게 바뀔까요. 또 우리는 그에 맞춰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SF 작품 속에서 이 물음들에 대한 답을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요. 이는 SF 보드의 핵심 미션이기도 합니다.

 

SF 보드에서는 여러분이 주역이 될 가까운 미래의 모습을 상상해보려 합니다. 여러분의 상상을 돕기 위해 두 분의 어드바이저도 모셨습니다. SF 작가 겸 화학자인 곽재식 작가님과 뇌를 연구하는 송민령 박사님을 통해 미래 기술을 상상하고, 실현하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상상하고 실현하라’

SF의 세계로 함께 떠나 볼까요!

 
닫기
마이정보
지금 바로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하시면 선택한 보드와
포트폴리오가 보여요!
▲ TOP
  • 폴리매스 문제는 2019년도 정부의 재원으로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입니다.

  • ☎문의 02-6749-3911